Home 자료실 정신건강소식
어린이 카페인 과다 섭취, ADHD 원인될 수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9-02 16:04:07 조회수 1084
<어린이 카페인 과다 섭취, ADHD 원인될 수도>
소아·청소년의 과다한 카페인 섭취는 과다활동성 주의력결핍장애(이하 ADHD)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ADHD는 집중력이 떨어지고 수업 중에 부적절한 행동을 하거나 충동적인 성격을 보이는 등 소아기 정신 장애 중 하나다.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에 의해 발병하는데, 식습관 등도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다. 2012년 한국영양학회지에 보고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ADHD 성향을 보이는 집단이 그렇지 않은 집단에 비해 카페인 섭취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용인대학교에서 초등학교 고학년 23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에서 ADHD군은 평균 63.63mg의 카페인을 섭취해 39.95mg의 카페인을 섭취한 정상군에 비해 카페인 섭취율이 높았다. 초등학교 고학년의 카페인 1일 섭취 허용 기준인 84mg보다 더 많이 섭취하는 비율도 정상군(10.6%)에 비해 ADHD군(20%)이 높게 나타났다.

영양소는 적고 카페인이 다량 함유된 초콜릿이나 탄산음료의 과다 섭취는 영양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는데, 이것이 ADHD로 이어지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영양 불균형으로 인해 뇌로 가는 영양소 공급이 부족해지면 정상적인 뇌 발달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뇌에 충분한 영양소가 공급되지 않으면 노르아드레날린이나 도파민 체계의 발달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르아드레날린과 도파민은 뇌에서 주의와 초점을 유지하는 데 간여하는 물질이다.

따라서 ADHD 증상을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아이들의 카페인 섭취를 관리할 필요가 있다. 1일 허용 기준을 초과하는 카페인 섭취는 삼가도록 하는 것이 좋다. 균형 잡힌 식습관으로 뇌에 적절한 영양공급을 시켜주는 것도 중요하다. 실제로 2008년 '영양학 리뷰(Nutrition Reviews)'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ADHD를 겪는 아이들에게 부족한 비타민이나 무기질 등 영양소를 보충했더니 증상이 개선되었다는 보고도 있었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8/12/2016081201195.html
IP Address : 121.150.128.100
 

 
번호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62 한국정신건강복지센터협회, “정신질환 당사자와...   관리자 2018-07-25 365
61 '조울증' 국내 유병률, 다른 나라보다 낮은 이유...   관리자 2018-03-08 641
60 '마음의 감기' 우울증   관리자 2018-03-08 1395
59 어린이 카페인 과다 섭취, ADHD 원인될 수도   관리자 2016-09-02 1084
58 ‘조현병’ 환자 동행기…알아채기 쉽지 않게, ...   관리자 2016-09-02 2910
57 우울증 걸린 친구에게 피해야 할 6가지 표현   관리자 2016-09-02 1753
56 “조현병, 꾸준히 치료하면 얼마든지 나을 수 있...   관리자 2016-08-05 523
55 산후여성 10~15% 우울증 앓는데도…상담은 100명...   관리자 2016-08-05 460
54 <건강이 최고> 정신건강이 '삶의 질' 좌우...   관리자 2016-08-05 558
53 은퇴한 남편 둔 아내 우울증 위험 70% 높아   관리자 2016-07-15 448
     1  2  3  4  5  6  7